가장 최근에 블로그 글 쓴것을 보면 거의 3년전이다. 

시간이 정말 빨리 흐르기도 하나 보다.... 하며 뒤를 뒤돌아 보게 되네요.


나이를 먹으면서 귀찮아진 것이 많아지기도 했고, 원래부터 많지 않은 열정이 식기도 했으니.... 

생각해보면 원래부터 다른 사람들 비해서 뒹굴거리는 것을 좋아하기도 했었고, 그냥 시간 가는대로

살다보니 어느새 훌쩍 시간이 지나가버리더군요.


원래 블로그 포스팅을 이전에 많이 쓰지는 않았지만 다시 내 생각이나 소소한 일상을 다른 사람에게 공유하는 것도 좋을 것 같은 생각이 문뜩 들었습니다. 원래 내향적인 성격이라 자기 생각을 많이 표현을 안하고, 자신에 대해 공유하기도 꺼려하는 편인데 평생 그렇게 살수도 없고, 나름 정보를 공유하는 재미도 있으니 다시 한번 블로그에 글 쓰기를

시작하려고 합니다. 

  

글에는 품위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을 해서 (아니면 적어도 공을 많이 들어야한다고 생각해서) 자주 쓰지 못했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니....), 이번에는 시간을 적게 들이더라도 포스팅을 작성해볼가 합니다. 

참고로 필자는 표현하는 것이 서툴러서 말을 할 때나 글을 쓸 때나 다른 사람들에 비해서 시간이 배나 걸립니다 :(


<덧>

지금 사용하고 있는 스킨이 오래되었서 바꾸고 싶다. 적어도 몇개 수정하고 싶다.

또 Jekyll 같은 개발자용 블로그 프레임워크를 사용하고 싶기도 하지만, 그런 것을 하면 글이나 내용보다는

자꾸 꾸미는데에만 신경쓸 것 같아서 일단 보류할 생각이다. 


<덧>

- 취미 위주로 포스팅 예정

- 개발 관련된 글은 잘 모르겠드아



'일상 &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 변경  (0) 2020.01.05
오랜만에 끄적임  (0) 2018.11.02
블로그의 쇠퇴 그리고 트위터에 관한 잡담  (0) 2015.08.09
넥서스 5 지름  (4) 2013.12.10
티스토리 블로그 만들었습니다  (0) 2012.07.11

+ Recent posts